본문 바로가기

바둑nTV

  • KB바둑리그
  • 여자바둑리그
  • 뉴스

    • 바둑뉴스
    • 칼럼
    • 기보
    • 웹툰
  • 상점

    • 바둑프리미엄
    • 행운아바타
    • 프리미엄전용상점
    • 바둑아바타
  • 바둑정보

    • 바둑강좌
    • 생중계일정
    • 랭킹
    • 대회
    • 이벤트
  • 게시판

  • 고객지원

    • FAQ
    • 1:1문의
    • MY고객센터
    • 이용제한내역
    • 운영정책
본문 시작

바둑nTV

> 바둑nTV > 바둑nTV
윗글아랫글목록
제   목 | [바둑리그] 꼴찌팀의 '고춧가루 폭탄'...신진서팀에 희망 생겼다
2023/05/18(11:27)
글쓴이 |
조회: 490 | 추천:0 | 꼬리말:2
▲ 대만팀과의 에이스결정전에 출전한 박건호 7단이 큰 실수 후 패색이 짙어지자 괴로워하고 있다.
2022~2023 KB국민은행 바둑리그 난가 10라운드 1경기
컴투스타이젬, 보물섬정예에 2-3 패


드디어 최종 라운드가 시작됐다. 작년 말 개막한 2022-2023 KB국민은행 바둑리그는 이번 주 수요일부터 순차적으로 열리는 난가리그 10라운드 1~3경기로 모든 일정을 마친다.

대진은 보물섬정예-컴투스타이젬(17일), 셀트리온-포스코퓨처엠(18일), 한국물가정보 -킥스(18일). 한국물가정보의 포스트시즌이 결정된 상황에서 나머지 두 팀이 결정된다,


▲ 컴투스타이젬은 전반기의 유일한 리턴매치에서 최재영 7단이 린쥔옌 9단에게 설욕을 허용하면서 불안한 출발을 보였다.

승리가 절실했던 컴투스타이젬이 부담 없이 최종전에 임한 보불섬정예에게 덜미를 잡혔다. 17일 저녁에 열린 난가리그의 최종 라운드 첫 경기에서 에이스결정전까지 간 끝에 2-3으로 패했다.

컴투스타이젬으로선 3-1 이상으로 이길 시 승점 3점을 획득하며 포스트시즌을 확정 지을 수 있었던 경기. 못해도 이겨 놓고는 봐야 했기에 사력을 다한 승부였다. 하지만 보물섬정예도 마지막이라는 걸 의식한 때문인지 치열하게 맞서며 자정까지 공방을 이어갔다.


▲ 한쪽만 일방적으로 부담을 진 승부가 예상 밖의 결과를 그려냈다.

0-1, 1-1, 1-2, 2-2의 스코어로 4국까지 보물섬정예가 앞서 가면 컴투스타이젬이 따라붙는 어려운 흐름 속에 연장된 에이스결정전에서 박건호 7단이 라이쥔푸 8단에게 패했다.

박건호 7단은 4국을 이긴 다음 곧바로 연속 대국, 라이쥔푸 7단은 앞서 안성준 9단에게 시간패를 당한 다음 벌인 결승이었다. 기대했던 양 팀 주장, 쉬하오훙-안성준 9단의 매치는 이뤄지지 않았다.


▲ 난가배에서 중국의 커제 9단을 꺾기도 한 라이쥔푸 8단. 신진서 9단 보다 두 살 어린 2002년생으로 최근 자국 내 최대 기전인 명인전을 우승하는 등 성장세를 나타내고 있다.

컴투스타이젬은 8승8패, 승점 24점으로 모든 일정을 마쳤다. 난가리그 순위는 일단 2위. 하지만 승점 2점만 얻었어도 괜찮았을 형편이 1점에 그치며 포스트시즌행에 커다란 적색등이 켜졌다.

다음날 승점 24점의 셀트리온과 포스코퓨처엠이 맞붙는 경기 결과에 따라 탈락의 비운을 맛볼 수도 있고, 그게 아니더라도 최종 경기에서 5위인 킥스가 1위 한국물가정보를 이기면 탈락하게 된다. 한마디로 절체절명, 기도하는 수밖에 없다.


▲ 에이스결정전에서 아쉬운 승부가 많았던 보물섬정예는 4승12패로 처음 참가한 시즌을 마감했다.

18일에는 김명훈의 셀트리온과 원성진의 포스코퓨처엠이 난가리그 10라운드 2경기를 벌인다. 대진은 심재익-한우진(2:1), 김명훈-강유택(2:2), 윤찬희-박민규(3:1), 최철한-원성진(22:17, 괄호 안은 상대전적). 전반기엔 셀트리온이 3-1로 이긴 바 있으며, 심재익(승)과 윤찬희-박민규(승)는 리턴매치이다.

2022-2023 바둑리그의 팀 상금은 우승 2억5000만원, 준우승 1억원. 사상 첫 양대리그로 운영하는 정규시즌은 각 리그의 상위 세 팀이 포스트시즌에 오른다. 매 경기의 승점은 4-0 또는 3-1로 승리할 시 3점, 3-2로 승리할 시 2점, 2-3으로 패할 시 1점.


<글·사진 제공 | 한국기원>

▲ 1국(장고: 40분+매수 20초), 2~4국(속기: 20분+매수 20초), 5국(초속기: 1분+매수 20초).

▲ 안성준 9단은 이제부터라 할 장면에서 행운의 시간승을 하며 가슴을 쓸어내렸다. 최종 성적은 9승9패.

▲ 다음 주에 LG배 본선을 앞둔 안국현 9단은 쉬하오훙 9단에게 패하며 5승9패.

▲ 국내팬들에게도 강한 인상을 남겼던 쉬하오훙 9단은 8승7패로 시즌을 마감했다.

▲ 난가배 4강 진출로 커다란 도약을 이뤄낸 박건호 7단은 11승9패로 팀내 최다승.

▲ 컴투스타이젬 검토석. 안형준 감독과 안성준 주장이 처음 형제 캐미를 맞췄다.

▲ 컴투스타이젬은 다섯 번째 (2승3패), 보불섬정예는 일곱 번째(2승5패) 에이스결정전을 치렀다.




페이스북 트위터

댓글 2(오늘 0개)

 

0 / 300자

등록
강한남자01 2023/05/20(10:23) 답글
의정부, 포스코팀.
내년에 없애라
쪽팔린다
주논개 2023/05/18(16:33) 답글
돌탱이 최정 역시나 최고죠
1
윗글아랫글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