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바둑nTV

  • KB바둑리그
  • 여자바둑리그
  • 뉴스

    • 바둑뉴스
    • 칼럼
    • 기보
    • 웹툰
  • 상점

    • 바둑프리미엄
    • 행운아바타
    • 프리미엄전용상점
    • 바둑아바타
  • 바둑정보

    • 바둑강좌
    • 생중계일정
    • 랭킹
    • 대회
    • 이벤트
  • 게시판

  • 고객지원

    • FAQ
    • 1:1문의
    • MY고객센터
    • 이용제한내역
    • 운영정책
본문 시작

바둑nTV

> 바둑nTV > 바둑nTV
윗글아랫글목록
제   목 | [바둑리그] "완봉팀이라 불러다오"
2023/01/20(11:04)
글쓴이 |
조회: 199 | 추천:0 | 꼬리말:1
▲ 이번 시즌 처음 주장 완장을 차고 3연승을 달린 이지현 9단의 승리 세리머니. 유창혁 해설자는 "상대를 세 번 쓰러뜨렸다는 뜻 같다"면서 "현재 3승이라 세 번 (머리를) 흔들었는데 앞으로 10승을 하면 열 번을 흔드나요"라고 했다.
2022~2023 KB국민은행 바둑리그 수담 2라운드 2경기
원익, 정관장천녹에 4-0 완봉승


시즌 첫 완봉승의 주인공인 원익의 세 번째 경기. 맞은 편은 에이스결정전에서만 2승을 거둔 정관장천녹이다. 속전속결형의 신생팀과 지구전을 능기로 하는 터줏대감팀이 19일 저녁 수담리그 2라운드 2경기에서 마주했다.

원익이 두 경기 만에 또 한 번 완봉쇼를 펼쳤다. 저녁 7시에 시작해서 10시 38분에 모두 끝난 네 판의 결과는 4-0. 이기든 지든 밤 10시대를 넘기지 않는 원익이 파도와 같은 기세로 시즌 2승째를 따냈다.


▲ 세 경기 만에 두 번. 징검다리 건너듯 완봉승을 해내고 있는 원익이다.

이지현 9단, 이창석 8단, 한상조 5단, 이영구 9단의 승리가 잇달았다. 개봉 전 오더만 놓고 볼 때는 2-2가 예상된다는 의견이 많았지만 '이른 귀가'가 목표이기라도 하듯 일직선으로 완봉승을 일궈냈다.

4년 만의 개막 2연승으로 고무됐던 정관장천녹의 행보엔 급제동이 걸렸다. 주장 변상일 9단은 이지현 9단과의 1지명 대결에서 버려야 마땅한 돌을 무리하게 살리려다가 돌이킬 수 없는 참사를 당하고 말았다.


▲ 상대전적 3승3패에서 마주한 두 기사. 일찌감치 대마가 잡힌 변상일 9단(오른쪽)이 이후 80여수 가량을 맹렬한 시간 공격으로 흔들어봤지만 이지현 9단의 태세가 철통 같았다.

앞서 박영훈 9단, 박건호 6단 같은 강자를 연파한 이지현 9단은 "최근에 컨디션이 좋다고는 생각하지 않고 있다"며 "상대도 강한 상대였기에 한 판 한 판 배운다는 생각으로 뒀던 게 좋은 결과로 이어진 것 같다"는 소감을 전했다.

개막전에서 전기 우승팀 수려한합천에 완봉승을 거두는 태풍을 몰고 오더니 이어진 컴투스타이젬과의 경기에서는 1-3으로 이내 가라앉아 의문 부호를 던져줬던 원익이다. 그러고 나선 놀래키듯 다시 완봉승.


▲ 에이스결정전 없이 화끈하게 세 경기를 마무리한 원익은 인터넷창에서 팬덤이 형성될 조짐을 보이고 있다.

이런 팀이 약팀일 리는 없다. 화산 속의 마그마처럼 꿈틀거리는 무엇이 있다는 것도 감지된다. 하지만 들죽날죽 도깨비팀 같은 인상이 드는 것도 분명한 사실이다. 중계석도 비슷한 느낌이었을까. 유창혁 해설위원이 '원익 현상'에 대해서 이해를 돕는 전망을 내놨다.

"우리가 아는 스타 선수가 없어서 왠지 약해 보이는 느낌은 받긴 하는데 전체적으로 선수들이 고르게 강한 것 같아요. 그래서 기세를 탈 때 많은 힘을 낼 것 같습니다."


▲ 한동안 잠잠한 것처럼 보였던 시간패가 이영구 9단(왼쪽)과 홍성지 9단의 대국에서 다시 등장했다. 혼돈의 국면에서 크게 흔들리며 제 때 착점하지 못한 홍성지 9단. 이영구 9단은 박정환 9단과의 대국에 이어 시간승으로만 2승을 올리는 이색 수혜자가 됐다.

19일에는 일본팀과 울산고려아연팀이 수담리그 2라운드 3경기를 벌인다. 대진은 사카이 유키-윤준상, 히라타 도모야-최정, 오니시 류헤이-홍무진, 히로세 유이치-박현수. 네 명 모두 첫 대결이다. 울산고려아연의 주장 신민준 9단은 코로나 확진으로 오더에서 제외됐다.

2022-2023 바둑리그의 팀 상금은 우승 2억5000만원, 준우승 1억원. 사상 첫 양대리그로 운영하는 정규시즌은 각 리그의 상위 세 팀이 포스트시즌에 오른다. 매 경기의 승점은 4-0 또는 3-1로 승리할 시 3점, 3-2로 승리할 시 2점, 2-3으로 패할 시 1점.


<글·사진 제공 | 한국기원>

▲ 1국(장고: 40분+매수 20초), 2~4국(속기: 20분+매수 20초), 5국(초속기: 1분+매수 20초)

 
▲ 시종 미세하게 진행된 1국(장고)에서 이창석 8단(오른쪽)이 김정현 8단을 상대로 막판 반집 역전승했다. 코로나 확진으로 한 경기를 결장하기도 했던 이창석 8단의 시즌 첫승.

▲ 5살 차이의 리그 신참들의 대결에선 99년생 한상조 5단(오른쪽)이 2004년생 권효진 5단을 완승의 내용으로 물리치며 시즌 2승째를 올렸다. 상대전적도 3전 3승.

▲ 낮에 여자기성전 시상식(준우승)을 다녀온 김은지 5단(왼쪽)이 이희성 감독, 김성재 2단과 함께 검토하고 있는 원익팀. 다음 주 수요일 울산고려아연과의 신생팀 맞대결이 예정돼 있다.

▲ 앞서 에이스결정전 두 번을 승리로 이끈 정관장천녹은 다음 주 토요일 인터리그에서 에이스결정전만 세 번을 치른(1승2패) '전문팀' 한국물가정보와 대결한다.

▲ 원익의 초반 기세를 이끌고 있는 1지명 이지현 9단과 5지명 한상조 5단.

"(에이스결정전)준비는 하고 있는데 우리팀 선수들이 다 강하기 때문에 최대한 안 두고 이기는 쪽으로 가야 할 것 같다." (이지현 9단.왼쪽)

"바둑은 약하지만 막내로서 분위기는 잘 살리려 하고 있다. 최근 인공지능 바둑이로 끝내기를 훈련하고 있는데 그 점이 많이 도움이 되는 것 같다." (한상조 5단)


페이스북 트위터

댓글 1(오늘 0개)

 

0 / 300자

등록
강한남자01 2023/01/20(11:48) 답글
누가
이지현을
퇴물이라고 했나
ㅋㅋ
변삿또가
꼬장부리는거 보니 참 안스럽더군요
1
윗글아랫글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