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바둑nTV

  • KB리그
  • 뉴스

    • 바둑뉴스
    • 칼럼
    • 기보
    • 웹툰
  • 상점

    • 바둑프리미엄
    • 행운아바타
    • 프리미엄전용상점
    • 바둑아바타
  • 바둑정보

    • 바둑강좌
    • 생중계일정
    • 랭킹
    • 대회
    • 이벤트
  • 게시판

  • 고객지원

    • FAQ
    • 1:1문의
    • MY고객센터
    • 이용제한내역
    • 운영정책
본문 시작

바둑nTV

> 바둑nTV > 바둑nTV
윗글아랫글목록
제   목 | [바둑리그] '돌아온 리거' 박민규.김세동의 하이파이브
2021/11/23(12:21)
글쓴이 |
조회: 96 | 추천:0 | 꼬리말:0
▲ 한달여 전 우슬봉조배서 대결한 후 다시 마주한 두 기사. 그 때의 역전패를 잊지 못 하는 신민준 9단(왼쪽)이 이번엔 꺼진불도 돌아보는 자세를 취하며 한승주 8단에게 설욕했다. 도합 열 번을 겨룬 상대전적은 신민준 기준으로 8승2패.
2021-2022 KB국민은행 바둑리그 1라운드 4경기 
킥스, 컴투스타이젬에 4-1 승
 

지난 시즌에 컴투스타이젬은 7위, 킥스는 꼴찌인 8위. 동병상련의 아픔을 나누면서 새 시즌이 오기만을 기다린 두 팀의 대결에서 킥스가 함박웃음을 터뜨렸다. 킥스는 21일 저녁 바둑TV 스튜디오에서 열린 2021-2022 KB국민은행 바둑리그 1라운드 4경기에서 컴투스타이젬을 4-1로 눌렀다. 

킥스는 18년 동안 많은 팀들이 창단하고 사라져 온 바둑리그에서 2006년부터 굳건히 자리를 지키고 있는 팀. 그 자존심이 지난 시즌에 산산조각이 나자 김영환 감독은 이번에 고기 불판을 갈듯 팀을 일신했는데 그 결단이 첫 경기서부터 대첩의 결실로 나타났다. 


▲ 1라운드 4경기의 종국 시각은 밤 10시 38분으로 개막 네 경기 중 가장 빨랐다.

새 주장으로 영입한 신민준 9단이 제 몫을 다했고, 여기에 '돌아온 리거' 박민규 7단과 김세동 8단이 하이파이브를 나누며 결정적인 힘을 보탰다. 

박민규 7단에게는 병역 의무를 마치고 3년 만에 돌아온 복귀전이었다. 또 김세동 8단은 6년 만에 돌아온 1부리그 무대에서 10살 아래의 한상조 4단을 상대로 대역전승하는 기쁨을 누렸다. "내용으로는 시종일관 압도를 당했는데 중반에 운이 따른 것 같다"는 국후 감상. 


▲ 지난해 12월 제대한 후 올초 24연승을 기록하기도 했던 박민규 7단(오른쪽)이 일찌감치 박진솔 9단의 대마를 잡고 판을 끝냈다.

한편 메인 경기 못지 않은 관심판이었던 최정-한상훈전에선 한상훈 9단이 중반 이후 역전에 성공하며 또 한번 최정 9단을 울렸다. 상대전적 3전 3승. "한상훈 선수가 최정 선수에게는 여러모로 참 힘든 상대인 것 같다"고 중계석에서 안타까움을 표한 유창혁 해설자. 

위기의 컴투스타이젬은 이번 시즌 전격 1지명으로 발탁한 박하민 8단이 김승재 8단을 상대로 완벽한 내용을 보여주며 승리한 것에 위안을 삼으며 발길을 돌릴 수밖에 없었다. 


▲ 중앙 자신의 세력권에서 지나치게 버티다 크게 수를 내준 최정 9단. 후반 들어 맹추격에 나섰지만 끝내 1집반 정도의 차이를 극복하지 못 했다. 지난 시즌의 성적은 6승 8패.

이로써 1라운드를 마친 2021-2022 KB리그는 다가오는 목요일부터 2라운드의 포문을 연다. 대진은 유후-포스코케미칼(25일), 정관장천녹-셀트리온(26일), 수려한합천-한국물가정보(27일), 바둑메카의정부-컴투스타이젬(28일). 

9개팀이 전.후반기 리그를 통해 총 다섯 팀이 포스트시즌에 올라 최종 순위를 다투는 바둑리그의 팀상금은 우승 2억원, 준우승 1억원, 3위 5000만원, 4위 2500만원. 5위 1500만원. 상금과는 별도로 정규시즌 매판 승패에 따라 승자에게는 300만원, 패자에게는 60만원의 대국료를 차등지급한다.


<글·사진 제공 | 한국기원>

▲ 모든 대국은 각자 1시간에 1분 초읽기 3회.

▲ 한 번도 리그를 경험하지 못 한 한상조 4단(왼쪽)에게는 이 판이 꿈 같은 데뷔전. 너무 떨렸을까. 대마를 잡고 더 큰 대마를 내주고 말았다.

▲ 처음 주장 완장을 달고 대국에 임한 박하민 8단(오른쪽)은 3년 만에 돌아온 김승재 8단을 상대로 완승, 감독의 기대에 부응하는 모습을 보였다.

▲ 킥스는 이번에 지난 시즌의 주전을 모두 내보내고 한상훈 9단만 3지명으로 다시 불러들였다. 왼쪽이 바둑리그 최장수 기록을 갖고 있는 김영환 감독.

▲ 리그 2년차 컴투스타이젬 또한 지난 시즌의 주전을 모두 내보낸 다음 한승주 8단과 최정 9단을 각각 2지명과 3지명으로 한 단계 높여 불러들였다. 사진 가운데가 젊은 지략가로 평가 받는 안형준 감독.

▲3년간 정들었던 한국물가정보를 떠나 킥스에 새 둥지를 튼 신민준 9단.

▲ 한국물가정보 3지명에서 일약 컴투스타이젬의 1지명으로 날개를 단 박하민 8단.

▲ 이번 시즌 45명의 1부 리거 가운데 유일하게 찐신인인 한상조 4단(99년생). 하나뿐인 신인왕 자리를 놓고 퓨처스 경험이 있는 금지우 3단과 경쟁한다.



페이스북 트위터

댓글 0(오늘 0개)

 

0 / 300자

등록
1
윗글아랫글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