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바둑nTV

  • KB리그
  • 뉴스

    • 바둑뉴스
    • 칼럼
    • 기보
    • 웹툰
  • 상점

    • 바둑프리미엄
    • 행운아바타
    • 프리미엄전용상점
    • 바둑아바타
  • 바둑정보

    • 바둑강좌
    • 생중계일정
    • 랭킹
    • 대회
    • 이벤트
  • 게시판

  • 고객지원

    • FAQ
    • 1:1문의
    • MY고객센터
    • 이용제한내역
    • 운영정책
본문 시작

바둑nTV

> 바둑nTV > 바둑nTV
윗글아랫글목록
제   목 | [바둑리그] 한국여자바둑리그, 선수선발식 열려
2021/04/27(17:19)
글쓴이 |
조회: 573 | 추천:0 | 꼬리말:0
▲사진 왼쪽부터 김혜림 감독(서귀포칠십리), 김진용 주무관(부안군), 김효정 감독(부안 새만금잼버리), 문도원 감독(보령머드), 김호원 국장(보령), 양건 감독(순천만국가정원), 이다혜 감독(삼척해상케이블카), 이현욱 감독(섬섬여수), 권효진 감독(서울부광약품), 이정원 감독(포항포스코케미칼), 황수택 과장(포스코케미칼)

2021 NH농협은행 한국여자바둑리그 선수선발식이 27일 서울 성동구 한국기원에서 열렸다.

선수선발식에는 전기 우승팀인 보령시(보령 머드ㆍ감독 문도원)를 비롯해 팀명을 변경한 부안군(부안 새만금잼버리ㆍ감독 김효정)과 여수시(섬섬여수ㆍ감독 이현욱) 그리고 포스코케미칼(포항 포스코케미칼ㆍ감독 이정원), 서귀포시(서귀포 칠십리ㆍ감독 김혜림), 부광약품(서울 부광약품ㆍ감독 권효진), 삼척시(삼척 해상케이블카ㆍ감독 이다혜) 및 신생팀 순천시(순천만국가정원ㆍ감독 양건) 등 8개 팀 감독과 관계자가 참석했다.

선수선발식은 각 구단 소개와 공지사항, 지역연고 및 보호선수 발표, 드래프트 추첨, 선수 선발, 대진 순번 추첨, 감독 인터뷰, 기념촬영 순으로 진행됐다.

각 팀은 19일 지역연고선수를, 22일에 보호선수를 사전지명 했다.

디펜딩챔피언 보령머드는 우승의 기세를 이어가겠다는 듯 최정 9단을 지역연고선수로, 강다정 3단, 김경은 2단, 박소율 초단을 보호선수로 사전지명 해 우승멤버 전원을 지켜냈다. 팀명을 변경한 섬섬여수는 리그에 불참한 송혜령 3단을 제외한 김혜민 9단, 이영주 3단, 김노경 초단 등 남은 선수 전원을 보호선수로 사전지명 했다. 

이번 시즌에는 두 팀을 제외한 나머지 팀이 모두 사전지명을 포기해 6개 팀이 선수단을 완전히 새로 꾸렸다.

추첨으로 드래프트 순번 1번을 뽑은 순천만 국가정원이 가장 먼저 오유진 7단을 선발했고, 뒤이어 삼척 해상케이블카가 김채영 6단, 서귀포 칠십리가 조승아 3단, 부안 새만금잼버리가 김다영 4단, 서울 부광약품이 허서현 2단, 포항 포스코케미칼이 권주리 3단을 1지명으로 선택했다.

32인의 선수선발을 모두 마친 8개팀은 추첨을 통해 대진순번을 결정했다.

대진 추첨 결과 내달 20일에 펼쳐지는 개막전은 디펜딩챔피언 보령머드와 서귀포 칠십리의 맞대결로 시작된다.

정규리그는 3판 다승제의 14라운드 더블리그를 통해 순위를 정한다. 9월과 10월 열리는 포스트시즌에는 정규리그 상위 4개 팀이 진출하며 준플레이오프-플레이오프-챔피언결정전의 스텝래더 방식으로 최종 챔피언을 결정한다.


<글·사진 제공 | 한국기원>

 



페이스북 트위터

댓글 0(오늘 0개)

 

0 / 300자

등록
1
윗글아랫글목록
윗글 | 안조영, 국내 열두 번째 1천승 클... [2] 2021/04/29(11:15)
아랫글 | LG배 국내선발전 막 올라 2021/04/27(12: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