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바둑nTV

  • KB리그
  • 뉴스

    • 바둑뉴스
    • 칼럼
    • 기보
    • 웹툰
  • 상점

    • 바둑프리미엄
    • 행운아바타
    • 프리미엄전용상점
    • 바둑아바타
  • 바둑정보

    • 바둑강좌
    • 생중계일정
    • 랭킹
    • 대회
    • 이벤트
  • 게시판

  • 고객지원

    • FAQ
    • 1:1문의
    • MY고객센터
    • 이용제한내역
    • 운영정책
본문 시작

바둑nTV

> 바둑nTV > 바둑nTV
윗글아랫글목록
제   목 | [국내뉴스] 김은지ㆍ박소율ㆍ유주현, 2020년 첫 프로입단 성공
2020/01/13(15:43)
글쓴이 |
조회: 716 | 추천:0 | 꼬리말:0
▲2020년 첫 입단자들(왼쪽부터) 박소율ㆍ유주현ㆍ김은지

김은지(12)ㆍ박소율(15)ㆍ유주현(18)이 2020년 첫 입단대회에서 수졸(守拙ㆍ초단의 별칭)에 올랐다.

제53회 여자입단대회 최종일 1국에서 김은지와 박소율이 각각 유주현과 고미소를 꺾고 입단을 확정지었다. 이어 오후에 열린 1국 패자간 최종국에서 유주현이 고미소에게 승리하며 마지막 입단 티켓의 주인공이 됐다.

2015년 SBS 교양프로그램 ‘영재발굴단’에 소개돼 화제를 모은 바 있는 김은지는 만 12세 8개월의 나이로 현역 최연소프로기사가 됐다. 서울 출생인 김은지는 6살 때 바둑에 입문했고, 7살 때 장수영바둑도장에 다니며 바둑공부에 전념했다. 하림배 전국아마여자국수전 2연패 등, 여러 대회에서 입상한 김은지는 지난해 강창배바둑연구실에서 입단을 준비한 끝에 프로기사의 꿈을 이뤘다.

김은지는 “그동안 입단대회에서 여러 번 아쉽게 탈락해 오늘 입단 결정국도 긴장이 조금 됐지만, 입단해 기분이 좋다”며 “올해는 여자바둑리그에서 잘 하고 싶다. 앞으로의 목표는 세계대회 우승이고, 나중에 최정 사범님과의 승부도 자신 있다”는 포부를 밝혔다.


▲김은지 초단

2004년 경기도 분당에서 태어난 박소율은 11살 때 방과후 수업에서 기타를 배우려고 했다가 바둑으로 신청을 잘못 하는 바람에 우연찮게 바둑을 배우게 됐다. 이후 바둑에 흥미를 느낀 박소율은 중학교 1학년부터 장수영바둑도장에서 공부했고, 3년 만에 입단에 성공했다.

박소율은 “지난 입단대회에서 초반에 탈락해 이번에는 큰 기대를 안 하고 출전했다. 부담 없이 대회에 임한 것이 입단의 원동력이었던 것 같다”면서 “프로다운 실력을 갖춰 좋은 성적을 내고 싶고. 롤모델은 최정 사범님이다”고 말했다.


▲박소율 초단

유주현은 2001년 서울 출생으로 한종진바둑도장에서 공부한 끝에 입단의 꿈을 이뤘다.

유주현은 “입단해 기분이 좋고 앞으로도 도장에서 열심히 공부하며 여자바둑리그 및 각종 본선무대에서 활약하고 싶다”고 소감을 전했다.


▲유주현 초단

제53회 여자입단대회는 4일부터 열린 예선에 42명이 출전해 11명이 본선에 진출했다. 7일부터 11일까지 열린 본선에서 예선 통과자 11명과 본선 시드 5명이 더블일리미네이션과 토너먼트에서 경쟁한 끝에 3명의 새내기 여자기사가 탄생했다.

김은지ㆍ박소율ㆍ유주현 초단의 입단으로 (재)한국기원 소속 프로기사는 모두 374명(남자 303명, 여자 71명)으로 늘었다.

입단한 세 기사의 인적사항은 다음과 같다.


<글·사진 제공 | 한국기원>

김은지(金恩持)
출 생 : 서울
생년월일 : 2007년 5월 27일
가족관계 : 김보승ㆍ김연희 씨의 1남 1녀 중 막내
소속도장 : 강창배바둑연구실
지도사범 : 강창배 4단
기 풍 : 전투형
존경하는 프로기사 : 장수영 9단
 
박소율(朴昭律)
출 생: 경기도 분당
생년월일 : 2004년 9월 21일
가족관계 : 박주영ㆍ차지아 씨의 2녀 중 장녀
소속도장 : 장수영바둑도장
지도사범 : 이춘규 7단
기 풍 : 전투형
존경하는 프로기사 : 박병규 9단, 이춘규 7단, 양우석 4단
 
유주현(柳珠儇)
출 생: 서울
생년월일 : 2001년 2월 24일
가족관계 : 유동순ㆍ박은화 씨의 1남 1녀 중 장녀
소속도장 : 한종진바둑도장
지도사범 : 한종진ㆍ조한승 9단, 김세동ㆍ한웅규 7단
기 풍 : 실리전투형
존경하는 프로기사 : 박승화 7단



페이스북 트위터

댓글 0(오늘 0개)

 

0 / 300자

등록
1
윗글아랫글목록
윗글 | 박정환, 하세배 3연패 도전 [1] 2020/01/13(15:44)
아랫글 | 날개 잃은 전반기 1위팀 2020/01/13(15:40)